사설토토사이트 산업에서 하지 말아야 할 일

국민체육진흥공단이 발행하는 체육진흥투표권 스포츠토토의 수탁사업자 스포츠토토코리아가 적중상금 및 환급금에 대한 고객들의 검사과 수령을 재촉했다.

국민체육진흥법의 말에 따르면 축구토토, 야구토토, 농구토토, 배구토토, 골프토토 등 스포츠토토 게임에서 경기결과를 확실히 맞힌 적중자에게 지급되는 적중상금과 론칭 취소로 인해 반환되는 환불금의 경우, 모두 시효시간인 9년 이내 찾아가지 않으면 체육진흥기금으로 귀속된다.

image

귀속된 비용들은 시효종료 당장 국민체육진흥기금으로 조성되고, 그 기금은 올림픽기념사업, 학교체육지원사업, 청소년 및 소외계층 체육지원, 경기 주최단체 지원 등 체육진흥기금 본래의 목적에 따라 사용된다.

하지만, 천재지변 혹은 경기 일정 변화 등으로 급박하게 론칭가 취소되는 때가 종종 발생하기 때문에 고객들은 상품을 구매한 직후에도 다시 한 번 경기 일정을 철저하게 살펴봐야 한다.

야구토토 게임의 경우 흔히 야외 경기를 펼치기 때문에 우천 또는 기상변화 등으로 https://en.wikipedia.org/wiki/?search=토토사이트 경기가 취소되는 일이 이따금 발생하고, 골프토토 게임도 지정선수의 불참, 부상, 스포츠토토사이트 현지 기상 사정으로 말미암아 대회 라운드 일정 조정 시 회차가 취소될 수 있다.

위 같은 이유로 발매가 취소되는 경우에는 구매한 영수증을 지참하고 판매점을 방문하면 구매금액들을 전액 되돌려 받게된다. 또 참여비용의 100배가 넘는 적중돈들은 우리은행을 찾아가면 환급할 수 있지만, 부주의로 영수증을 분실하거나 발매가 취소된 사실을 모르고 있는 경우에는 환불이 불가능하다.

스포츠토토코리아 직원은 “야외에서 진행되는 경기는 우천, 기상악화 등으로 갑작스런 경기 일정 변화가 나타날 수 있다”며 “환급금이나 적중상금을 찾아가지 않은 고객들은 환급시효가 완료되기 전에 반드시 수령하기를 바란다”고 밝혀졌다.